PLY 뉴스/공지

PLY WORKS News / Notice
PLY 뉴스/공지

뉴스 | 세계 반도체 업계, 내년 반도체 시장 반등 '이구동성'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(주)프라이웍스 작성일20-07-28 14:11 조회41회 댓글0건

본문

글로벌 유력 반도체 시장조사업체가 내년 반도체 시장이 반등할 것이라고 분석했다. 올해 코로나
19 팬데믹(세계적 대유행)으로 움츠러들었던 정보기술(IT) 수요가 늘면서, 칩 판매와 제조 설비 투
자도 덩달아 늘어날 것이란 분석이다. 특히 국내 반도체 제조사 주력인 메모리 칩 수요가 크게 증
가할 것으로 예상돼 눈길을 끈다.

시장조사업체 가트너는 최근 발표한 자료에서 내년 반도체 시장 규모가 4560억달러로 올해 예상
치(4090억달러)보다 11.5%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.

세계 반도체 시장은 지난해 급격한 메모리 수요 부진에 이어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전년보다
각각 12%, 2.4% 줄어들며 고전했다.

가트너는 지난해 4분기 매출 예상치를 하향 조정하면서도 “내년 세계 경제가 '포스트 코로나' 시대
를 맞이하면서 새로운 시장을 창출할 것”이라며 반도체 시장 성장을 전망했다.

시장조사 업계의 반도체 시장 성장 예상치. <자료=SEMI>
<시장조사 업계의 반도체 시장 성장 예상치. <자료=SEMI>>

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(SEMI)도 내년 반도체 시장이 반등할 것으로 전망했다.

SEMI는 유력 시장조사 단체 9곳의 내년 시장 규모 예상치를 취합한 결과, 평균 12% 성장을 점친
것으로 파악했다. 시장조사 업계가 올해 성장세를 1%로 예상한 것과 대조된다.

특히 삼성전자, SK하이닉스 등 국내 업체들의 주력 제품인 메모리 반도체 시장 규모가 커질 것이
라는 예상이다.

SEMI는 메모리 칩을 만드는 장비 투자가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. 관련 투자는 약 250억달러였던
올해보다 22% 늘어 300억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. 3년 간 가장 높은 투자액이다.

SEMI 측은 “건강, 게이밍, IT 커뮤니케이션 분야에서 메모리 칩 판매가 늘면서 수요가 공급을 앞지
를 것”이라며 “코로나19와 미·중 무역 갈등 등 대외 위기 요인으로 각 IT 회사들이 재고 확보를 진
행한다는 점도 긍정적”이라고 분석했다.

실제 올 2분기 1조9400억원의 영업이익으로 '어닝 서프라이즈'를 기록한 SK하이닉스는 최근 열린
실적 발표회에서 업황 개선으로 내년 실적 반등을 기대한 바 있다.

SK하이닉스 관계자는 “내년 메모리 반도체 비트그로스(비트 단위 출하량 증가)는 D램 20%, 낸드
플래시 30%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”고 밝혔다.

강해령기자 kang@etnews.com
출처: https://www.etnews.com/20200727000192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Drop us a message

You're in the right place! Just drop us a message. How can we help?

Or see contact page
Validation error occured. Please enter the fields and submit it again.
Thank You ! Your email has been deliver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