PLY 뉴스/공지

PLY WORKS News / Notice
PLY 뉴스/공지

뉴스 | 7월부터 전기차 충전요금 급속 1.5배, 완속 3배 오른다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(주)프라이웍스 작성일20-07-06 12:14 조회105회 댓글0건

본문

7월부터 우리나라 전기차 충전요금이 일제히 오른다. 공용시설 급속(50㎾급 이상) 충전요금은 지
금보다 약 1.5배, 완속(7㎾) 충전요금은 3배 각각 인상된다. 현재 전기차 충전요금은 내연기관(가솔
린) 차량 대비 5~10% 수준이지만 7월부터는 20~30%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.

29일 업계에 따르면 환경부와 한국전력공사가 7월부터 전기차 급속 충전요금을 현재 ㎾h당 173
원에서 250원대로 인상한다. 한전이 지금까지 100% 면제한 전기차 충전기의 대당 기본요금을 7
월부터 50% 감면으로 조정하면서 환경부(환경공단)와 한전을 비롯한 사업자가 전기요금 기본료
의 절반을 부담하게 됐기 때문이다.

전국 공용시설의 급속충전기 약 90%를 구축·운영하고 있는 환경부와 한전은 각각 250원대로 책
정하고, 둘째 주부터 새로운 요금을 적용할 예정이다.

국내 공용시설의 완속충전기는 대부분 민간 사업자가 운영하고 있는 가운데 이들 충전요금도 일
제히 오른다. 서비스하는 완속충전기 수가 많은 파워큐브, KT, 지엔텔, 에버온 등도 ㎾h당 충전요
금을 200원 초반으로 책정하고 고객 대상 최종 통보만을 앞둔 상태다. 이들 민간업체의 완속 충전
요금은 ㎾h당 현재 60~100원 수준에서 3배 이상까지 오르게 된다.

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현대차 '코나 일렉트릭'의 경우 완전 충전까지 완속은 4000~6000원이
들었지만 앞으로는 1만2000~1만4000원이 들어가고, 급속 충전은 기존에 1만1000원에서 1만6000
원으로 늘어난다.

이번 충전요금 인상으로 내연기관 대비 충전요금은 20~30% 수준으로 오른다. 코나 가솔린 차량
의 경우 400㎞를 달리는데 약 4만3000원의 주류비가 들지만 코나 일렉트릭은 급속의 경우 1만
6000원, 완속은 1만2000~1만4000원을 각각 부담하게 된다.

급속 충전요금보다 완속 요금 인상 폭이 큰 이유는 민간 사업자가 운영하는 상당수의 완속충전기
이용률이 여전히 낮기 때문이다. 사업자들은 충전 이용률과 관계없이 모든 충전기에 대해 기본료
50% 부담 등 고정비용 증가에 따른 비용을 전체 서비스 비용에 포함시켰다.

반면에 급속충전소는 정부나 공기업이 운영하기 때문에 운영 마진을 최소화한 데다 전국 고속도
로 휴게소 등 접근성이 좋은 위치를 점유하고 있어 사용률이 크게 높다. 결국 급속충전소는 이용
률이 높아 운영·유지보수 비용을 충당할 수 있는 반면에 완속충전기 상당수는 무분별한 설치로 이
용률이 낮은 데도 기본료 50% 부담을 떠안게 됐다.

업계 관계자는 “한전이 기본료 면제 등 특례요금제를 시작할 때부터 한시성 혜택임을 분명히 한
만큼 한전의 가격정책에 불만을 토로할 수 없다”면서 “다만 일부 사업자들이 충전기 보급설치 보
조금을 타내기 위해 무분별하게 충전기를 설치했기 때문에 이들 사업자에겐 큰 부담일 수 있다”고
말했다.

한편 환경부는 30일 충전요금 요금안을 최종 확정하고 환경공단 충전서비스 홈페이지를 통해 인
상 요금을 밝힐 예정이다.

박태준기자 gaius@etnews.com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Drop us a message

You're in the right place! Just drop us a message. How can we help?

Or see contact page
Validation error occured. Please enter the fields and submit it again.
Thank You ! Your email has been delivered.